[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 감독 "누구든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렵다"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 감독 "누구든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렵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10 22:46
  • 승인 2019.01.10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르기스스탄 축구대표팀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 [뉴시스]
키르기스스탄 축구대표팀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국과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격돌할 키르기스스탄의 알렉산데르 크레스티닌 감독은 손흥민(토트넘)의 결장이 큰 변수가 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손흥민 없이도 한국은 충분히 강하다는 것이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10일 오후 10시15분(한국시간) 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한국에는 손흥민 외에도 좋은 선수가 많다”고 말했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은 12일 새벽 1시 같은 장소에서 격돌한다. 아직 소속팀에 머물고 있는 손흥민은 이 경기에 뛸 수 없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한국은 높은 수준의 축구를 구사한다. 누구든 한국을 상대하는 것은 어렵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전력을 높게 평가했지만 승리를 양보할 생각은 조금도 없었다. “약점이 없는 팀은 없다”면서 쉽게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키르기스스탄이 아시안컵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과의 1차전은 역사적인 데뷔 무대였다. 이 경기에서 키르기스스탄은 아흐리딘 이스라일로프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후반 골키퍼 파벨 마티아시의 어이없는 실수가 나오면서 1-2로 역전패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심지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도 (골키퍼의) 실수가 나온다”며 두둔했다. 골키퍼 교체 가능성을 두고는 “내일 라인업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동석한 수비수 타미르란 코주바에프는 “아직 우리에게는 두 경기가 남았다.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는 남아있다”면서 선전을 다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