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통영 욕지도 근해 낚시어선 전복…11명 구조‧3명 실종
경남 통영 욕지도 근해 낚시어선 전복…11명 구조‧3명 실종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01-11 09:20
  • 승인 2019.0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4시 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그래픽=뉴시스]
11일 오전 4시 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그래픽=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11일 오전 4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80) 공해상에서 낚시객 등 14명이 탄 전남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14명 중 11명이 해경 등에 구조됐으나, 3명은 실종상태다.

구조된 9명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경비함정 등에 의해 육지병원으로 이송중이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통영시 욕지도 남쪽 공해상에서 낚시객 등 14명이 탄 전남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고 밝혔다.

통영해경은 현재 출동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다.

통영해경은 무적호 선장 최모(57)씨와 선원 한명, 낚시객 12명 등 14명이 타고 있었고, 갈치 낚시를 위해 출항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