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전대 못 나와... 홍준표 가장 많은 표 가지고 있어”
박지원 “황교안, 전대 못 나와... 홍준표 가장 많은 표 가지고 있어”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1-11 11:48
  • 승인 2019.01.1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1일 자유한국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와 관련해 “황교안 같은 분은 못 나올 것이다. 저는 그렇게 본다. 나오면 떨어지니까”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홍준표, 오세훈 이런 분들이 (당 대표 후보로) 거명되는데 등록해 봐야 알겠지만 누가 되는 게 아니라 ‘다시 박근혜 당이 되느냐’, ‘시대정신에 맞게끔 하는 사람이 되느냐’의 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 원내대표는 친박이 아니라고 부인할 것’이라는 지적엔 “나경원 원내대표도 본래는 비박이었다. 그런데 지난번에 떨어지니까, 친박으로 귀순해서 원내대표가 됐다”며 “당 대표도 똑같을 거다. 홍 전 대표가 뭐라고 해도 가장 많은 표를 가지고 있는데, 이분이 머릿속에 정치적 계산기가 제일 좋은 걸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이분이 당 대표가 되기 위해, 대권 가도의 필요에 의거해 당 대표로 누구를 지지하느냐, 친박으로 귀순하느냐, 이런 게 좀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직접 나와서 될 수도 있고, 홍 전 대표가 그렇게 지원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며

‘친박이 밀면 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물음엔 “홍 전 대표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와 친박이 손잡는 순간 황 전 총리는 멀어지는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황 전 총리가 선택을 받으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여 한국당 당권은 홍 전 대표의 선택에 달려있음을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홍 전 대표가 누구와 손을 잡을 지 예측해달라는 주문에 “황 전 총리는 대권 후보로 강력하게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홍준표 전 대표가 썩 그렇게 하겠는가”라면서 “이걸 생각해 보면 당 대표 시켜서 나중에 대권 후보로 같이 할 것인가 하는 걸 보면 잘 생각해 봐야 될 것”이라고 말해 황 전 총리를 밀어주지는 않을 거라고 봤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