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누군가 내 페북 해킹 시도... 황당하다”
배현진 “누군가 내 페북 해킹 시도... 황당하다”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1-11 12:01
  • 승인 2019.01.1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SNS 화면 캡처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SNS 화면 캡처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배 전 대변인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군가 제 페북 비번을 바꾸려 계속 시도 중 인 것 같다”는 글과 함께 휴대전화에 발송된 비밀번호 재설정 메시지 사진을 게시했다.

페이스북은 휴대전화로 전송된 6자리 숫자 코드를 입력해야 비밀번호 재설정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전 대변인은 “우파 시민분들의 문자가 쏟아져 그간 문자 확인을 제대로 못했는데 황당합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한편 배 전 대변인은 최근 자유한국당의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의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