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의원 "군 인사자료 든 가방 분실 장소는 버스정류장"
김종대 의원 "군 인사자료 든 가방 분실 장소는 버스정류장"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11 14:05
  • 승인 2019.01.1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 <뉴시스>
정의당 김종대 의원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1일 정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한 장소는 '버스 정류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를 내고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 등에게 확인한 결과 실제 분실 장소는 버스 정류장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정 전 행정관이 차 안에 자료를 두고 담배를 피우다 분실했다고 설명해 왔다.

김 의원은 "육군 총장을 만난 후 헤어진 정 전 행정관은 집에 귀가했다가 중요한 인사 자료를 소지한 채 또 다시 외출한다"며 "이후 정 전 행정관은 법조계 선배를 식당 혹은 술집인지 명확치 않은 장소에서 만난 후 배웅을 위해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가 가방을 분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행정관은 귀가 중에 분실 사실을 알게 되어 다시 버스 정류장으로 갔으나 회수하지 못했다는 것이 당시 청와대 공직비서실의 조사 내용"이라며 "법조인을 만난 장소에서 심 모 행정관(대령)은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정부 당국자는 해명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언론은 정 전 행정관이 담배 피는 과정에서 차안에 잃어버렸다며, 마치 가방이 저절로 없어진 것처럼 보도했으나 청와대는 이를 바로잡지 않았다"며 "많은 혼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음에도 제 때 바로잡지 않은 것은 매우 불성실한 자세"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는 분실된 자료가 공식 인사자료가 아니라 개인이 만든 '임의자료'라고 강조했는데, 납득할 수 없다"며 "장성급 장교에 대한 인사자료는 그 자체로 공식과 임의의 구분이 없는 민감한 내용이 수록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3당의 요구로 오는 15일 국회 국방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번 국방위에서는 군 인사자료 '분실 장소'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