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비대면동의 전자서식시스템' 구축...업계 최초
DB손해보험, '비대면동의 전자서식시스템' 구축...업계 최초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9-01-11 14:33
  • 승인 2019.01.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손해보험은 전자서식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JC1과 전자문서 솔루션 '하이 스마트 이폼(Hi Smart e-Form)'을 활용한 비대면동의 전자서식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비대면 동의 전자서식 시스템'은 장기·자동차보험 가입자가 사고에 직면했을 때 간편한 처리를 돕는 시스템이다.

고객이 알림톡 등으로 스스로 본인을 인증한 뒤 전자서식을 작성하고 필요시 사진을 첨부해 전송하면 자동 등록된다. 기존에 담당자가 고객을 직접 방문해 개인정보동의서와 합의서, 의료자문 동의서 등 서류를 확인하고 일일이 서명을 받아야 하는 수고를 덜 것으로 보인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보상처리 신속성과 개인정보 유출 방지, 업무처리 시간 단축 등으로 고객만족도가 향상될 것"이라며 "보험업계 현장업무 표준 모바일 전자서식 플랫폼으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