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바이오돔 스마트팜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울진군, 바이오돔 스마트팜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1-11 19:52
  • 승인 2019.01.11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 열대과일 재배 본격 나서
전찬걸 울진군수(왼쪽 두번째)가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135-10번지 일원에 바이오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한 4자간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왼쪽 두번째)가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135-10번지 일원에 바이오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한 4자간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울진군이 지난 11일 울진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주)소르젠코리아(대표 유재진), SRG 융합과학연구회(회장 이재균), 재단법인 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원장 김태영)과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135-10번지 일원에 바이오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한 4자간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1일 군에 따르면 이번에 울진군과 투자협약을 맺은 ㈜소르젠코리아는 소르젠 기술과 바이오 에어돔을 이용해 엑스포공원 동편 13,911㎡에 국내 최초, 최대 바나나 및 열대 농작물 재배 시설과 편의점 및 체험교육장 등을 20억원을 투자해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본 투자협약으로 울진군은 기업체에 대한 기반시설 설치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한 행정을 지원하고, ㈜소르젠코리아는 엑스포공원내 농작물 재배 바이오 에어돔을 건설을 통해 관광객에게 볼거리,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SRG 융합과학연구회와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은 기술지원과 기업의 지역정착을 위한 기술 자문에 공동 협력하게 된다.

김종한 일자리경제과장은 “소르젠 기술을 활용한 첨단농법의 스마트팜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투자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히며,“특히 엑스포공원 볼거리 제공으로 관광객 유치는 물론 공원 활성화에 일조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