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전 대법원장 14시간 조사 후 귀가...재소환 예정
양승태 전 대법원장 14시간 조사 후 귀가...재소환 예정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12 08:37
  • 승인 2019.01.1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뉴시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인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후 11시55분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고 검찰청사를 나왔다. 오전 9시7분께 검찰 청사에 도착한 지 14시간을 넘긴 시각이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8시40분께까지 11시간10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양 전 대법원장은 변호인과 함께 3시간가량 조서를 검토한 뒤 귀갓길에 올랐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청사를 나오면서 옅은 미소를 지었다가 이내 긴장된 표정으로 취재진을 향해 걸어왔다. 양 전 대법원장을 향해 취재진은 '검찰 수사에 편견과 선입견이 있다고 보는가', '조사에서 충분히 설명했는가'라고 질문했으나, 그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잰걸음으로 준비된 차량에 올라타 귀갓길에 올랐다. 앞서 검찰에 출석했을 때와 같이 굳은 표정이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및 법관 인사 불이익 등 각종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서 개입 및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조사는 사법농단 의혹 중 가장 핵심으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관련 혐의와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불리는 판사 부당사찰과 인사 불이익 관련 혐의가 주가 됐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판개입 등에 관해 혐의를 전면 부인하거나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거나 법원행정처에서 실무를 맡았던 판사들이 한 일을 자세히 알지 못한다는 취지다.

이는 검찰 출석 전 자신의 '친정'인 대법원 정문 앞에서 밝혔던 발언에서부터 이미 예고됐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판에 부당하게 간섭한 바 없고 (인사) 불이익을 준 적 없다"는 지난해 6월 '놀이터 기자회견' 당시 입장에 관해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빠른 시일 내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혐의가 방대해 확인할 내용이 많은 만큼 밤샘 조사 없이 추가 소환을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안전 조치 등의 문제로 가급적 최단 기간 내 조사를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추후에는 비공개로 소환되며, 이르면 주말에 다시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