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어떤 비판·질책도 제가 감당할 몫”
황교안 “어떤 비판·질책도 제가 감당할 몫”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1-17 07:17
  • 승인 2019.01.17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6일 “그 어떤 비판과 질책도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어제 겨우 입당 했을 뿐인데, 첫날부터 쏟아지는 엄청난 양의 뉴스를 보면서 긴장도 되고 마음을 다시 한 번 다잡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격려가 있었지만 스스로 걸어온 길을 돌아보게 만드는 따끔한 비판도 있었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친 비난도 있었다”라며 “평생 국가의 녹을 먹고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리고 이제 새롭게 정치를 시작하는 사람으로서, 그 어떠한 비판과 질책도 당연히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정말 중요한 것은 미래이고 통합”이라며 “우리 국민들께서 지금 얼마나 힘들게 하루하루를 살고 계시고, 우리나라가 지금 얼마나 위태로운 지경에 있나? 이를 바로잡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 진력하는 것이 지금 저에게 주어진 소명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당 안팎에서 걱정하고 계신 문제들, 저도 충분히 고민하고 있다”며 “겸손하고 열린 마음으로, 당당하고 반듯한 자세로, 걱정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바른 뜻을 함께 하는 분이라면 그 누구와도 힘을 합쳐 당과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 모든 힘을 쏟겠다”면서 “정치신인 황교안에게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