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發 지고 야권發 정계개편 '솔솔', ‘친문 순혈주의’ 탓?
여권發 지고 야권發 정계개편 '솔솔', ‘친문 순혈주의’ 탓?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9-01-18 16:59
  • 승인 2019.01.18 18:34
  • 호수 129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고해지는 바른당·평화당 3지대헤쳐 모이나

[일요서울ㅣ홍준철 편집위원]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두 의원의 여당행이 무산되면서 여권발 정계개편 불씨는 사라진 형국이다.

두 의원의 입당이 이뤄졌을 경우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들의 추가 탈당 조짐마저 있어 여권 발 정계개편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많았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역시 구 한국당 출신 인사들의 탈당으로 위기에 처해 있어 국민의당 출신들 역시 내심 여권행을 바라고 있었다.

하지만 두 인사에 대한 복당이 불허되고 이해찬 대표가 최근 원외지역위원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총선을 앞두고 우리 당에 오려는 사람들이 많은데, 인위적인 합당이나 이합집산은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 사실상 물 건너갔다.

여권 발 정계개편이 물 건너가자 오히려 야권 발 정계개편이 고개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일단 이번 사건으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은 한숨 돌렸지만 독자생존에 대한 목소리는 더욱 커지게 됐다.

이에 호남권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평화당, 정의당 등은 선거제도 개혁 연대에 더욱 주력할 공산이 있다. 또한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의원과 바른미래당 국민의당 출신들 그리고 국민의당 출신들이 다수인 민주평화당이 다시 모여 새로운 정당을 만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들 모두 국민의당 출신으로 한솥밥을 먹은 적이 있는 데다, 갈등의 원인이 됐던 안철수 전 의원이 활동을 중단한 상태여서 재결합의 조건이 마련됐다고 보는 분석이 많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