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황의조, 바레인전 해트트릭 '한번 더'..."성용이 형 위해서 우승 하고 싶다”
[아시안컵] 황의조, 바레인전 해트트릭 '한번 더'..."성용이 형 위해서 우승 하고 싶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22 03:15
  • 승인 2019.01.22 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의조 선수 [뉴시스]
황의조 선수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 출전 중인 축구대표팀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부상으로 빠진 기성용(뉴캐슬)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트로피를 들어올리겠다고 다짐했다. 

황의조는 21일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UAE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성용이 형을 위해서라도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중원의 핵’인 기성용은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오른 햄스트링을 다쳤다. 순조롭게 재활이 진행되는 듯 했지만 지난 19일 훈련을 마친 뒤 또 다시 불편을 호소했다. 진단 결과 남은 경기에 뛸 수 없는 수준으로 드러났다. 기성용은 이날 오전 영국으로 돌아갔다. 

황의조는 “팀의 중심적인 선수이자 후배들도 잘 따르는 선배다. 많이 아쉽지만 우승을 해야하는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 성용이 형을 위해서 꼭 우승을 해 보답을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과 바레인은 22일 오후 10시 같은 장소에서 8강행을 놓고 격돌한다. 전력상 한국의 우위가 예상되지만, 지면 탈락하는 토너먼트인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황의조는 “8강으로 가기 위해서는 꼭 승리가 필요하다. 상대 분석도, 준비도 잘했다. 준비 기간 역시 길었다. 꼭 승리해서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바레인을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해트트릭으로 6-0 대승을 이끌었다. 

“빠르고 기술 좋은 선수가 많았다. 공격수부터 역습을 저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황의조는 "공격수들이 찬스에서 최대한 빨리 결정하면 경기가 쉽게 풀릴 것이다. 나도 찬스가 나면 꼭 집중해서 득점했으면 좋겠다. 좋은 기억을 살려 자신감을 갖고 뛰겠다"고 전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