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전주센터’ 구축‧운영 업무 협력 체결
전주시-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전주센터’ 구축‧운영 업무 협력 체결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1-22 17:32
  • 승인 2019.01.2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세계적인 게임제작사인 스마일게이트와 손잡고 전주지역 청년창업가 지원에 나선다.

시와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는 22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대표, 서상봉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이사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렌지팜 전주센터’ 구축·운영 및 청년창업가 육성을 위한 업무 협력을 체결했다.

오렌지팜 전주센터는 세계적인 게임업체인 스마일게이트가 사회공헌을 위해 유망청년창업가를 육성하는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지원 센터이다.

시와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이날 협약에 따라 청년창업 활성화를 이끌 오렌지팜 전주센터를 설립해 운영하고, 전주지역의 우수 청년스타트업과 예비창업자 발굴에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오렌지팜 전주센터 구축과 운영 등에 필요한 장소 등 관련 인프라를 지원하고, △타 유관기관과의 창업지원사업 연계 △지역 내 멘토 풀 구축을 통한 지원체계 구축 등에 힘쓰기로 했다.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창업지원프로그램 지원·운영 △산업별 전문가 멘토링 및 선배 창업가와의 네트워킹 지원 등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향후 오렌지팜 전주센터가 구축되면 우수 청년스타트업과 예비창업자를 발굴·육성하고, 청년창업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창업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