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성폭력 피해' 여자 축구계 전수조사
대한축구협회, '성폭력 피해' 여자 축구계 전수조사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23 16:13
  • 승인 2019.01.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최근 불거진 여자 축구팀 성폭력 문제와 관련, 여자 축구계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KFA는 23일 "최근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여자축구팀 감독과 관련해 긴급 조사팀을 구성하는 한편 여자 축구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날 여자축구 WK리그 경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A 감독이 성추행 추문으로 해임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퍼졌다.

KFA는 이 문제와 관련해 긴급 조사팀을 구성하고 관련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경주 한수원이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제주도로 건너가 즉각 조사에 착수한다. 유사 피해 사례 또한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동시에 특별 조치 또한 즉각 발효된다. ▲여자축구부 전수조사 실시 ▲축구계 성폭력 신고센터 신설 ▲성평등 소위원회 설치 및 운영 ▲성폭력 가해자 처벌 강화 및 피해자 보호 등이 골자다.

전수조사는 외부 전문가, 상담사 등을 활용해 전국의 초중고, 대학, WK리그, 대표팀의 여자 선수들과 코치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KFA 측은 "서면 조사로는 성폭력 실태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외부기관과 협력해 1:1 인터뷰 방식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성폭력 신고센터를 신설하는 것은 물론 필요할 경우 KFA가 법률자문을 지원한다. 예방교육 및 캠페인도 주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