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고소·고발’ 박소연 케어 대표 어쩌나
‘끊이지 않는 고소·고발’ 박소연 케어 대표 어쩌나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2-09 02:39
  • 승인 2019.02.09 02:41
  • 호수 1293
  • 3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활동가 “자기 계좌 협회 계좌로 속였다”
박소연 케어 대표 [뉴시스]
박소연 케어 대표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동물권 단체 ‘케어’(CARE) 박소연 대표를 고소한 동물보호활동가 박희태 씨가 8일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며 박 대표에 대한 추가 고소 방침을 밝혔다. 

그러면서 박 씨는 이날 박 대표가 자신의 개인 계좌를 협회 계좌로 속이고, 다중 아이디를 이용해 다른 단체를 비방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씨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고발인 신분 조사 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2006년부터 박 대표가 후원자와 회원들을 속여서 자기 계좌를 동물사랑실천협회(케어 전신)에 올려놓고 마치 협회 (계좌인) 것처럼 한 근거들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박 대표가) 한 주민등록번호를 가지고 몇 사람 (아이디를) 만들어서 같은 아이피(IP)로 혹은 다른 IP로 나를 포함한 다른 단체들을 비방하고 공격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2014년인가 2015년에 한 번 고소한 적이 있는데, 검찰에서 기소중지가 됐다”면서 “전 직원이 2011년에 박 대표가 (그런 일을) 시켰다고 한 증언을 듣고 예전 자료를 찾아서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에 대한 고소와 고발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박 대표는 2015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 하고 이를 단체 회원들에게 숨긴 채 모금활동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후원금을 사적인 용도로 쓴 혐의도 받는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권단체들은 지난달 18일 박 대표를 사기·횡령·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날 추가 고소 계획을 밝힌 박 씨도 지난달 21일 박 대표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지난달 24일 고발인 조사를 받은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는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 회계에서 박 대표 가족 계좌로 뭉칫돈이 출금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케어 미국 법인이 미국 국세청에 3년간 기부금 실적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박 대표의 유용 의혹도 제기했다. <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