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주류업체 창고서 양주 대량으로 훔친 20대 2명 덜미
부산 주류업체 창고서 양주 대량으로 훔친 20대 2명 덜미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02-11 08:54
  • 승인 2019.02.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부산 기장경찰서는 주류업체 컨테이너 창고에 보관 중인 양주를 대량으로 훔친 A(25)씨와 B(25)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31일 오전 158분경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한 주류업체 컨테이너에 창고에 보관 중이던 양주 250박스(시가 3950만 원 상당)를 차량에 싣고 가는 수법으로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CTV영상 분석을 통해 번호판을 가린 채 운행한 차량을 추적해 이들을 검거했다.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이들은 양주 절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