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 발언 파문에 “국민정서에 반하는 발언... 당에 흠 주는 행위 안 해야”
김병준, 5·18 발언 파문에 “국민정서에 반하는 발언... 당에 흠 주는 행위 안 해야”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2-11 10:37
  • 승인 2019.02.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 운동 비하 발언으로 파문이 일자 “그 분들이 존중하는 가치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반응하는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지금이야말로 자기보다 당의 이익을 생각하고, 당 보다는 나라의 이익을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지지도가 좀 올라갔다고 해서 자만하고 긴장을 풀 게 아니라, 여전히 국민들의 일부라 하더라도, 국민의 반이라 하더라도 그 분들이 존중하는 가치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반응하는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에서까지 참패당한 이후 우리 당은 해체 위기에 내몰려 있었다"며 "지지율은 한 자릿수로 추락했고 당은 소위 친박·비박으로 갈려서 끊임없이 싸웠다. 국민들 조롱·멸시는 상상을 초월했고 그야말로 입 가진 사람 치고 우리 당을 욕하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고 일갈했다.

그는 "어려운 상태에서 비대위가 출범해 계파갈등 약화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인적쇄신 요구도 받들어서 지지율이 10% 초반에서 지금은 30% 목전에 두고 있다"며 "그야말로 중환자실에 들어간 환자가 산소호흡기를 떼고 지금 일반 병실로 옮겨진 상태"라고 당의 현 상황을 비유했다.

이어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정서에 반하는 발언이 나오기 시작했다"며 "여러 어려운 시점에 당에 흠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제외한 당권주자 6명이 전당대회 날짜 연기를 요청한 것과 관련, "미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전대를 예정대로 치르는 것이 옳은 것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회담을 하기로 한 이상 트럼프 행정부는 회담을 성공적이라고 주장할 가능성 높다"며 "핵 문제에 대한 근원적 해결 없이 평화를 외칠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북핵문제는 해결된 게 하나도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긴밀하게 대응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정부가 합세해 대공세를 펼 때 우리끼리 한가하게 싸울 때가 아니다. 정상회담 결과 나오기 전에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