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논란' 김진태 "'진짜유공자' 분들에게 상처 주려는 의도 아니었을 것"
'5·18 폄훼 논란' 김진태 "'진짜유공자' 분들에게 상처 주려는 의도 아니었을 것"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2-11 11:55
  • 승인 2019.02.11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의원 [뉴시스]
김진태 의원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성격의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청회를 열게 된 배경과 관련해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있다"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며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면서 거듭 5·18 유공자 선정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같은당 이종명·김순례 의원과 함께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 개최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