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손승원 "술에 의지 않겠다" 선처 호소
'음주 뺑소니' 손승원 "술에 의지 않겠다" 선처 호소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9-02-11 15:23
  • 승인 2019.02.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승원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승원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만취 상태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손승원(29)이 법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등 혐의로 기소된 손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손씨는 이날 "우선 공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그동안 제가 법을 너무 쉽게 생각한 게 아닌지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고 구치소에 있으면서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했다"고 말했다.

손씨는 이어 "그동안 저를 믿어준 가족, 팬분들에게 죄송하다""앞으로 다시는 이같은 죄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바르게 살겠다. 다시는 술에 의지해서 살지 않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손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깊이 반성하고 있고 육체적으로 공황장애도 좀 앓고 있다""이 사건 당시 군입대도 압둔 상황이었는데, 피고인이 자유롭게 재판을 받고 앞날에 대해 고민하게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손씨는 지난해 1226일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검찰 조사 결과 손씨는 사건 당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중앙선을 넘어 약 150m를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206%였으며, 지난해 11월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당시 차량을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씨는 윤창호법 시행 이후 재판에 넘겨진 연예인 첫 사례다.

음주운전 처벌 수위를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숨지게 한 경우 법정형을 '사형,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으로 기존보다 법정형을 상향했다. 사람을 다치게 한 경우에도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기존보다 형량이 강화됐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