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모여고 ‘스쿨미투’ 교사 20여명 수사의뢰...SNS 폭로 발단
인천 모여고 ‘스쿨미투’ 교사 20여명 수사의뢰...SNS 폭로 발단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9-02-11 15:39
  • 승인 2019.02.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스쿨미투가 논란된 인천시 부평구 소재 A여고 교사 20여명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할 방침이라고 11일 발표했다. [뉴시스]
인천시교육청은 스쿨미투가 논란된 인천시 부평구 소재 A여고 교사 20여명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할 방침이라고 11일 발표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지난달 인천 소재의 한 여고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했다는 '스쿨미투' 의혹에 연루된 가운데 인천시교육청이 해당 교사 20여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스쿨미투가 논란된 인천시 부평구 소재 A여고 교사 20여명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할 방침이라고 11일 발표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달 28일 A여고 재학생 6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해당 조사에서 지목된 교사들에 대한 감사도 추진 중이다.

이후 시교육청은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가해 교사를 확정해 경찰에 명단을 제출, 수사를 의뢰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성희롱 및 성폭력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시교육청 내 자체 징계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1일 인천시 부평구 소재 A여고 교사들의 여성 혐오와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됐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한 교사가 교복을 시스루에 빗대어 말하면서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시킨다. 이어 여성 교생을 향해 '저렇게 예쁜 사람이 있으면 성추행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스쿨 미투’에 동참했다. 

또한 이 글에는 "팬티는 입고 다니냐"는 발언 또는 "애들 상대로 섹드립이나 치시는 그 분" 등 성폭력을 고발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