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서장, 완도항만VTS 현장 방문
완도해경서장, 완도항만VTS 현장 방문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02-11 16:19
  • 승인 2019.02.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해경서장, 완도항만VTS 현장 방문
완도해경서장, 완도항만VTS 현장 방문

[일요서울ㅣ완도 조광태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2월 11일 해양사고 ‧ 사건 발생 시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완도항만 해상교통관제센터(Vessesl Traffic Service : VTS)를 방문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업무현황 청취, 관제업무 이행 실태 및 현장 근무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근무자를 격려하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김충관 서장은“이번 방문으로 VTS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해양사고 발생 시 정확하고 신속한 상황전파 및 현장 대응으로 해양사고 예방 및 대응능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 전했다.

※해상교통관제시스템의 역할

해상교통량의 폭주, 위험화물의 증가와 잠재적인 환경오염의 위험 등에서 항만의 안전 또는 항만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통항서비스 업무이다. VTS 구역내에서 주변상황 및 해상교통상황을 알려주고 항로를 지적해주며 선박에서 항해의사 결정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보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