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학교보안관' 첫 배치
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학교보안관' 첫 배치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9-02-12 14:55
  • 승인 2019.02.1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보안관
학교보안관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서울시가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배치한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학교보안관 제도는 시가 2011년에 도입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시내 국공립 초등학교 559개교에 학교보안관 총 1185명이 배치됐다. 올해부터는 국공립 특수학교까지 확대된다.

특수교육의 대상이 되는 학생은 일반학교보다 안전사고 등에 빈번히 노출될 수 있다. 보다 지속적인 관찰과 보호가 필요한 상황이다. 약물치료와 지병 등으로 인한 응급상황이 다수 발생하는 등 외부적 위험뿐만 아니라 내부적 위험요인도 갖고 있다. 

이번에 배치되는 국공립 특수학교는 모두 13개교다. 각 학교당 2명씩 배치된다. 서울맹학교와 서울농학교는 기존 학교안전 요원이 있어 학교 필요에 따라 1명씩 배치된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이할 학생들이 마음 놓고 등하굣길을 오가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학교보안관 운영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