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고용상 성차별 익명신고 4개월간 122건 접수
고용부, 고용상 성차별 익명신고 4개월간 122건 접수
  • 이종혁 기자
  • 입력 2019-02-16 07:47
  • 승인 2019.02.16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가 고용상 성차별 익명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4개월 만에 총 122건이 접수되어 2년간에 신고된 총 101건보다 많았다.

고용상 성차별 익명신고센터는 직장 내 고용 전반(모집·채용, 교육·배치 및 승진, 임금 및 임금 외 금품, 정년·퇴직 및 해고 등)에 있어 성별을 이유로 차별을 받은 경우 피해사실을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다.

또한 암묵적이고 관행적으로 이루어지는 고용에서의 성차별을 뿌리 뽑기 위해 지난해 9월 10일부터 고용노동부 누리집 안에 만들어 운영하여 왔으며, 하루 한 건꼴로 꾸준히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신고방법별로 보면 익명신고 73건, 실명신고 49건으로 익명신고가 많았고, 차별유형별로 살펴보면 모집·채용상 성차별 신고가 63건(51.6%)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육·배치 및 승진 33건, 임금 및 임금 외 금품 26건, 정년·퇴직 및 해고 22건(중복 포함) 순이었다.

현재까지의 조치결과는 행정지도 53건, 진정 5건, 사업장 근로감독 3건, 단순질의 등 종결 45건, 처리 중 16건이다.

나영돈 고용정책실장은 “고용노동부는 익명신고만으로도 행정지도 및 사업장 근로감독에 착수하고 있으며, 피신고 사업장에 대해서는 법 위반 여부와 상관없이 고용평등 취약사업장으로 분류하여 집중 근로감독을 실시하는 등 지속해서 관리할 예정이다”며 “신고된 성차별 사례들 대부분이 2018년에 있었던 것으로 여전히 고용에서의 성차별이 빈번함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에서의 성차별을 예방하고 뿌리 뽑기 위해 피해사실의 제보가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통해 성평등하고 공정한 근로환경을 만들 수 있는 만큼, 익명신고센터를 더욱 활용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종혁 기자 lj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