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서관' 환경부 인사개입 의혹보도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 부인
청와대, '비서관' 환경부 인사개입 의혹보도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 부인
  • 김원희 기자
  • 입력 2019-02-25 09:28
  • 승인 2019.02.2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5일 검찰이 사회수석비서관실 산하 김모 기후환경비서관을 청와대와 환경부 사이의 인사관련 연결고리로 보고 소환 조사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혀 근거가 없는 기사"라며 "(기사에) 특정된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검찰이 김모 비서관이 환경부 및 산하기관을 오가며 청와대의 메시지 전파 역할을 맡은 것으로 의심, 금명 간 소환 조사 방안을 청와대와 조율중이라고 보도했다. 

검찰은 소환이 예정된 환경부 장관 정책보좌관실 노모 전 국장과 이모 전 과장의 청와대측 카운트파트너로 김모 비서관을 지목했으며, 환경부산하 환경공단 임원 인사에 적극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게 해당 보도의 요지다.

김 대변인은 이를 적극 부인하면서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와 기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김원희 기자 toderi@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