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1세대' 이영하 전 감독 별세 '한국신기록 51차례 기록'
'스피드스케이팅 1세대' 이영하 전 감독 별세 '한국신기록 51차례 기록'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2-26 18:49
  • 승인 2019.02.26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1970년대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인 이영하(63) 전 대표팀 감독이 25일 담낭암으로 별세했다.  

이 전 감독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1세대로 분류된다. 1956년생인 이 전 감독은 1976년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3000m, 5000m를 제패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선수 시절 51차례나 한국 기록을 새롭게 쓰며 국내 최강자로 군림했다. 

은퇴 후에는 대표팀 감독을 지내며 후배들을 양성했다. 자신이 성장한 강원도 인제에서 꿈나무들을 대상으로 스케이트 교실을 열기도 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장례식장 12호, 발인 28일 오전 11시.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