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마을박물관, 타 시도의 이목 집중
미추홀구 마을박물관, 타 시도의 이목 집중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02-27 10:36
  • 승인 2019.02.2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현1·4동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큐레이터들로부터 직접 기획한 전시에
지난 26일 제주 서부권 수눌음 마을행복센터 사업단 방문
지난 26일 제주 서부권 수눌음 마을행복센터 사업단 방문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 미추홀구가 운영하고 있는 마을박물관이 전국적인 입소문을 타고 있다.

제주도 서부권 수눌음 마을행복센터 사업단은 지난 26일 사례연구를 위해 미추홀구 용현1·4동 독정이 마을박물관을 방문했다. 사업단은 제주상공회의소, 제주시 저지리, 서귀포시 구억리·서광서리 주민 등 관계자 25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 수행기관인 제주 한라대학교 마을행복센터 사업단은 지난해 미추홀구 마을박물관 3곳을 사전 답사한 바 있다.

또 광주시 남구도 지난해 사례분석을 위해 미추홀구 마을박물관을 방문하는 등 타 시·도 지자체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독정이 마을박물관을 방문한 사업단은 용현1·4동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큐레이터들로부터 직접 기획한 전시에 대한 내용을 소개받았다. 이후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마을박물관 운영과 주민의 역할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미추홀구는 2015년 교육부의 인문도시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인천시립박물관과 상호 협약을 맺어 용현5동에 ‘토지금고 마을박물관’을 조성했다. 이후 2016년 도화2·3동 ‘쑥골 마을박물관’, 2017년 용현1·4동 ‘독정이 마을박물관’을 조성했다.

마을박물관은 마을의 역사와 주민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큐레이터들이 직접 전시를 기획하는 ‘주민참여형’으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 마을박물관은 잊혀져 가는 마을의 역사를 주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기획특별전시를 개최하는 한편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마을박물관이 우리 구와 구민들의 역사를 수집하고 소개하는 데에는 마을큐레이터와 지역 주민들의 역할이 크다”며 “앞으로 어떤 전시가 개최될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