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가상통화업체 공격해 5억달러 이상 탈취" 日언론
"北, 가상통화업체 공격해 5억달러 이상 탈취" 日언론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3-10 08:08
  • 승인 2019.03.10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가상통화업체를 공격해 5억달러 이상을 탈취했다는 보도가 일본 언론에서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9일 독자 입수한 UN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구체적으로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일본과 한국 등 아시아의 가상통화 교환업체를 상대로 최소 5차례의 공격에 성공했다. 이로 인한 피해액은 5억7100만달러(약 6492억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1월 발생한 일본 코인체크 해킹 사건도 북한의 해커 집단 소행이라고 이 보고서는 결론내렸다. 당시 피해액은 약 5600억원에 달한다. 2016년 발생한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사건도 이 보고서에서 북한의 제재회피 외화벌이 시도로 규정됐다.

이 밖에도 2018년 북한의 사이버 공격으로 2000만달러(약 227억원) 이상의 부정송금이 이뤄졌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선 사이버 공격에 특화된 부대가 정권 자금줄 마련을 위해 외화벌이에 동원되고 있다. 특히 추적이 어렵고 국가의 규제가 비교적 까다롭지 않은 가상화폐는 북한의 제재회피에 악용되고 있다는 게 보고서 지적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