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대출 비중 47.5%→48%
은행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대출 비중 47.5%→48%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9-03-12 10:41
  • 승인 2019.03.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뉴시스>
금융감독원.<뉴시스>

은행들은 올 연말까지 주택담보대출에서 고정금리가 차지하는 비중을 48%까지 끌어올려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12일 이 같은 내용의 '가계부채 종합 관리방안 시행을 위한 은행 대출구조 개선 촉진 세부 추진방안' 행정지도를 예고했다. 이번에 나온 행정지도는 지난해 4월 나온 행정지도를 대체할 예정이다.

올해 말 고정금리 목표비율은 48%로 제시됐다. 지난해 말 목표치 47.5%보다 0.5%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비거치식 분할상환 목표치는 지난해 말과 동일한 55%로 유지됐다.

가계부채 관리 차원에서 은행 영업점의 성과평가 지표도 일부 개선됐다. 수익성과 건전성 지표를 보강하는 방향이다.

가계대출 취급실적과 연동된 평가지표는 폐지되거나 개선됐다. 다만 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 지원실적은 평가가 유지된다.

금감원은 '보험권 가계부채 구조개선 촉진을 위한 세부 추진방안' 행정지도도 예고했다. 올해 말까지 고정금리대출 목표 비중을 현행 40%에서 45%까지 확대하고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55%에서 60%로 올려잡았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