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로 광저우 헝다 깬 대구FC '공식 경기 3연승'...에드가, 김대원 골
3:1로 광저우 헝다 깬 대구FC '공식 경기 3연승'...에드가, 김대원 골
  • 김태산 기자
  • 입력 2019-03-12 23:32
  • 승인 2019.03.12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원 선수가 골을 넣자 동료선수들이 축하해 주고 있다. [뉴시스]
김대원 선수가 골을 넣자 동료선수들이 축하해 주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김태산 기자] 대구FC가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 리그 2차전 광저우 헝다와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흐름이 심상치않다. 어느덧 공식 경기 3연승이다. 지난 5일 챔피언스리그 1차전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원정경기에서 3-1로 이긴 대구는 9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에서 2-0으로 이겼다.

지난 1일 전북 현대와 K리그 개막전서 1-1로 비긴 것까지 포함하면 4경기 연속 무패(3승1무)다.

공격진이 맹활약했다. 에이스 에드가는 이날 멀티골로 승리를 견인했다. 개막 이후 공식 경기 4경기 연속 득점이다. 세징야는 개막 이후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제주와 경기서 골을 넣은 김대원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대구는 승리를 위해 최정예 라인업을 꾸렸다. 에드가, 세징야, 김대원을 최전방에 세웠고 골문은 조현우에게 맡겼다. 광저우는 브라질 현역 국가대표인 파울리뉴와 탈리스카, 한국인 수비수 박지수 등으로 맞불을 놨다.

전반 초반 두 팀은 탐색전을 펼쳤다. 대구는 에드가의 머리를 향해 공을 한 번에 투입했고 광저우는 탈리스카의 발재간을 활용했다. 찬스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전반 15분을 기점으로 최전방에 있는 세 선수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전반 21분 세징야의 중거리슛은 골키퍼 정청에게 막혔다.

그러나 4분 뒤 선제골이 터졌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세징야가 왼쪽 측면으로 뛰던 김대원에게 넓게 벌렸다. 김대원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하던 에드가를 보고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에드가가 이를 머리로 밀어넣어 골망을 갈랐다.

흐름을 탄 대구는 전반 종료 직전 추가골을 넣었다. 김대원이 수비 세 명을 달고 뛰다가 가운데로 쇄도하던 세징야에게 패스했다. 세징야가 아크서클 부근으로 들어가던 에드가에게 공을 건넸다. 에드가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 대구가 수세에 몰렸다. 광저우가 후반 웨이 시하오와 과거 전북서 뛰었던 황보원을 투입한 이후 흐름을 찾았다. 결국 후반 9분 탈리스카에게 추격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정신을 차린 대구가 다시 공세를 취했다. 황순민을 빼고 장성원을 투입하면서 균형을 잡았다. 앞쪽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는 에드가와 세징야, 김대원을 향한 날카로운 패스가 연속적으로 공급됐다. 

결국 후반 36분 쐐기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서 공을 잡은 김대원이 스텝 오버로 광저우 수비진을 흔든 후 오른발로 슈팅했다. 이 공이 수비수 타이 브라우닝의 발에 맞고 골대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대구는 이후 에드가 대신 김민혁을, 김대원 대신 한희훈을 투입해 수비를 두텁게 했다. 두 골 차 승리를 지켰다. 

한편 이날 경기 티켓은 경기 시작 세 시간 전에 매진됐다. 제주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매진으로, 구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평일 저녁 시간에 열린 경기에서 매진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태산 기자 kt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