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나경원 원내대표, 정권 놓친뒤 거의 자포자기하는 발언" 냉소
이해찬, "나경원 원내대표, 정권 놓친뒤 거의 자포자기하는 발언" 냉소
  • 김원희 기자
  • 입력 2019-03-13 10:30
  • 승인 2019.03.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정권을 놓친 뒤 거의 자포자기 하는 발언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좀 측은해보이기도 했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와 여당에 거의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발언 내용을 보면 좌파란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란 표현까지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했다"며 "여당할 때의 모습과 전혀 다른, 악쓰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는데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중심을 잡고 잘 대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발언 기조를 보면 한국당의 전당대회에서 극단적인 발언을 하는 그런 모습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며 "전당대회에서 하는 모습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앞길이 없는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과 정부는 그런 저질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굳건하게, 의연하게 나가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희 기자 toderi@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