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뒤 봐주는 ‘경찰총장’ 누구… 카톡에 “경찰총장이 뒤 봐준다” 내용 적혀
정준영 뒤 봐주는 ‘경찰총장’ 누구… 카톡에 “경찰총장이 뒤 봐준다” 내용 적혀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9-03-13 16:21
  • 승인 2019.03.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 [뉴시스]
정준영 [뉴시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가수 정준영의 카카오톡에서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경찰청 관계자는 오후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과의 긴급 간담회를 열고 "(카톡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그런 문구가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 청장은 "마치 자기들이 하는 것에 대해서 ''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 나온다""따라서 연루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카톡에 '경찰총장'이 언급된 시점에 대해 "20167"이라며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 찍고 이렇게 했다. 그래서 경찰총장이 그런 부분에 대해서 걱정말라더라' 이런 내용들"이라고 전했다.

'경찰총장'을 언급한 인물에 대해"수사 중이라 아직 이야기할 수 없다""버닝썬 관계자는 아니다. 2016년 대화인데 버닝썬은 지난해에 문을 열었다"고만 말했다.

정씨의 카카오톡을 입수해 국가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정씨가 경찰 고위직과 유착한 정황을 의심할 수 있는 발언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으로 불리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리는데 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경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