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말레이 정상회담… “FTA 연내 타결 추진”
한·말레이 정상회담… “FTA 연내 타결 추진”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3-13 19:13
  • 승인 2019.03.1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가 13일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한-말레이시아 공동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가 13일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한-말레이시아 공동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13일 오후 푸트라자야 총리관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말레이시아 자유무역협정(FTA)의 연내 타결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우리는 한·말레이시아 양자 FTA를 추진해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인 틀을 마련하기로 했다”라며 “타당성 공동연구부터 절차를 속도 있게 진행해 올해 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협상 타결이 선언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말레이시아 간 상품 관세는 지난 2007년 발표된 한·아세안 FTA를 통해 90%가량이 철폐된 상태다. 하지만 양자 FTA를 맺을 경우 서비스·투자·경제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문 대통령과 마하티르 총리는 이어 △내년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을 맞아 인적·문화교류 확대 △교역투자 확대 △4차산업혁명 공동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호혜적인 교역·투자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 위해 한·말레이시아 양자 FTA 추진에 합의하고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협상 타결 선언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