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서수원 경제르네상스'의 시작을 알리다
수원시, '서수원 경제르네상스'의 시작을 알리다
  • 강의석 기자
  • 입력 2019-03-14 15:29
  • 승인 2019.03.14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영덕 경제정책국장, "수원 근대산업의 발상지 서수원은 이제, 수원의 미래먹거리 발원지로 다시 태어날 것"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수원시가 도시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서수원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14일 수원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수원 경제르네상스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브리핑을 실시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원 국장은 "수원 근대산업 발상지 서수원을 미래먹거리를 이끌어가는 지역으로 만들것"이라며, "인공지능 및 바이오,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성장·융합 혁신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서수원을 자동차 매매 특화단지로 조성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서수원 경제르네상스의 시작을 알렸다.

브리핑을 통해 원 국장은 "수원의 지속가능한 미래는 AI 등 과학기술의 바탕아래 뿌리산업인 1·2·3차 산업이 어떻게 융·복합적으로 자리를 잡아가느냐에 달려있다고 본다"라고 말하면서, "수원 근대산업의 발상지 서수원은 이제, 수원의 미래먹거리 발원지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원 국장은 "무엇보다 수원시민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전하면서, "125만 시민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함께 이해하고, 함께 노력하면 지속가능한 수원의 미래는 하나하나 만들어 질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