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대형보험사와 갈등 아쉬워…키코 분쟁 조정 준비 중
금감원장, 대형보험사와 갈등 아쉬워…키코 분쟁 조정 준비 중
  • 최서율 기자
  • 입력 2019-03-15 10:14
  • 승인 2019.03.1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제공)

[일요서울 | 최서율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4일 삼성생명 등 대형보험사들이 소비자와의 분쟁조정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는 것에 대해 “대형사가 업계를 리드하면서 모범을 보여줬으면 한다. 하지만 희망처럼 만족스러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출입기자 신년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윤 원장은 “현재 아쉽지만 특별한 방안은 없다”며 “즉시 연금은 소송이 진행될 것이고, 암보험 부분은 조금씩 수용하는 비율이 늘고는 있지만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 서둘러야한다는 초조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파생금융상품인 키코(KIKO) 불완전판매에 대한 분쟁조정을 머지않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분쟁 조정을 위해 4개회사가 신청해서 그동안 쭉 살펴봤다. 그쪽 주장들에 대해 은행과 접촉해 정보를 확보했고, 법률 자문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늦지 않은 시간에 (분쟁 조정을) 조기 추진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윤 원장은 올해 본격 도입키로 한 금감원 특별사법경찰관리(특사경)와 관련해 “조사와 수사를 분리하자는 금융위의 의견에 동의한다”면서 “관세청 등 다른 기관을 참조해 소위 말하는 ‘차이니즈 월’(업체 내 정보교류 차단 장치)을 잘 설계해 금융위가 우려하는 부분을 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사경에 대한 지명권을 두고 논란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현재는 금융위원장이 지정해서 운영하는 합리적 방안을 찾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드업계와 대형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문제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윤 원장은 “금융위가 큰 틀을 제시했고, 그 안에서의 협상이기 때문에 우리가 뭐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면이 있다”며 “아직 협상이 남아있으니 어떻게 결말이 나는지 지켜봐야 생각이 잡힐 것”이라고 했다.

최서율 기자 se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