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선희 발언만으로 상황 판단 못 해... 면밀히 주시"
靑 "최선희 발언만으로 상황 판단 못 해... 면밀히 주시"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9-03-15 14:53
  • 승인 2019.03.1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청와대는 15일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과 관련해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에서 최 부상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외신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사항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지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