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갑룡 경찰청장, 마피아 보스와 무엇이 다르냐"
하태경 "민갑룡 경찰청장, 마피아 보스와 무엇이 다르냐"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3-17 09:29
  • 승인 2019.03.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착 의혹' 고위급 경찰, 민갑룡 경찰청장 핵심 참모?
버닝썬 관련 디지털 복구업체 과잉 압수수색 논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갑)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갑)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이른바 '버닝썬' 사태에 유착한 고위급 경찰이 민갑룡 경찰청장의 핵심 참모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민 청장을 향해 "마피아 보스와 무엇이 다르냐"고 일갈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측근 범죄자를 지키기 위해 공익제보 업체를 탄압해서 망하게 한 민 청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민 청장이 경찰유착 증거인멸을 거부한 디지털 복구업체를 과잉 압수수색 했는지 그 끔직한 전모가 드러났다"며 "그 불법 유착한 고위 경찰이 민 청장의 핵심 측근이었던 것"이라고 지탄했다.

이어 "민 청장은 결국 자기 측근의 범죄를 고발했던 공익제보 업체를 무참히 보복 탄압했던 것"이라며 "경찰청장이 범죄의 편에서 정의를 짓밟은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 "이 업체는 2박3일간의 과잉 압수수색으로 인해 결국 폐업했다. 경찰청장이 공익 제보자를 보호하지 않고 탄압한 결과"라며 "우리 경찰 얼굴에 먹칠한 민 청장은 공익제보 업체와 국민께 사과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 더 이상 대한민국 경찰을 욕되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