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국회·청와대 방문 지역재건 특별법 건의
이강덕 포항시장, 국회·청와대 방문 지역재건 특별법 건의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3-26 20:20
  • 승인 2019.03.2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5 지진 피해 구제를 위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요청
이강덕 포항시장이 26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명재 국회의원, 김정재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지진관련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26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명재 국회의원, 김정재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지진관련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26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박명재 국회의원, 김정재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청와대를 잇달아 방문해 정부합동조사연구단의 발표이후 정부 차원의 종합지원대책 마련과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국회를 방문한 이강덕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홍영표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원장, 이철희 원내기획부대표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2017년 11.15 지진이 역대 두 번째인 5.4 규모로 발생해 이재민 2,000여명과 시설 피해 5만 5,095건 등 직·간접 피해액만 3,323억에 이르며, 자연지진이 아닌 지열발전소로 인한 인재(人災)로 밝혀진 만큼 정부와 국회 차원의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피해지역 주민들 중 경제적 약자와 노령자가 대다수라 지진으로 인한 피해의 배상과 보상 절차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지진이후 인구감소뿐만 아니라 기업의 투자심리 위축, 관광객 급감 등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돼 시민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영표 민주당 대표는 “당내에 11.15 지진 관련 TF조직을 구성하고, 신속한 피해구제와 포항지역 재건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특히 지진 원인제공에 대한 ‘책임공방’등 정쟁으로 몰고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여야 5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 모두도 특별법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공감하며 포항시민의 아픔을 함께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었으며, 다만 정쟁으로 가면 특별법 제정이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정치권, 지역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 슬기롭게 극복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청와대를 방문한 이강덕 시장은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김수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을 만나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포항 피해지역의 실태와 시민여론을 전달했다.

특히, 이 시장은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올 만큼 시민들의 관심이 높다”며, “정부가 하루 빨리 특별법을 제정해 피해 지역민의 배상과 지역재건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많은 시민들이 11.15 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니라는 사실에 다소나마 안도감을 느끼지만, 여전히 불안감에 떨고 있다며 근본적인 시민 불안 해소를 위해 지열발전소 완전폐쇄 및 원상복구는 물론 CO2 저장시설 완전 폐쇄와 함께, 범정부 대책기구 구성을 통해 도시 재건 수준의 특별도시재생 사업과 지역경제 활력제고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이 시장은 “대한민국 역사상 유례없는 재난에도 용기를 잃지 않고 새로운 포항을 만들어 가는 52만 시민들과 하나로 똘똘 뭉쳐 전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