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버닝썬 장부서 수상한 자금흐름 발견…계좌추적
경찰, 버닝썬 장부서 수상한 자금흐름 발견…계좌추적
  • 탐사보도팀 이상래 기자
  • 입력 2019-03-29 09:00
  • 승인 2019.03.29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서울 유명 클럽들의 탈세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버닝썬 장부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해 관련 계좌 추적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버닝썬 장부 분석 중에 일부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을 확인해 내사 중"이라며 "관련 자료는 광역수사대에서 지능범죄수사대로 이첩해 수사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28일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의 회계 자료를 검토하며 일부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이 발견돼 관련자를 소환하고 계좌추적 중"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의 소유 지분율은 전원산업이 42%로 가장 많다. 이어 유리홀딩스 20%, 린 사모 20%, 이문호 버닝썬 대표 10%, 이모 공동대표 8% 순이다.

린 사모는 대만인 투자자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버닝썬과 관련한) 해외 VIP를 조사하지 않았으나 필요할 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탈세와 관련해 린 사모 수사 가능성도 열어둔 것이다.

경찰은 버닝썬 탈세 의혹 수사와 관련해 국세청과 협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국세청과 협업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버닝썬에서 장부 작성과 관리 등 경리업무를 총괄한 여성 A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 전 경리 A씨는 올해 1월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가족들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탐사보도팀 이상래 기자 srblessed@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