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LINC+사업단 , 호남·제주권역 최우수사업단 선정
전주대 LINC+사업단 , 호남·제주권역 최우수사업단 선정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4-16 17:00
  • 승인 2019.04.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지역으로부터 벤치마킹 대상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대(총장 이호인)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사업) 2단계 진입 확정 결과와 증액된 최종 사업비를 발표했다.
 
전주대 LINC+사업단(단장 주송)은 이번 2단계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아 우수 사업단으로 선정되어 매년 1단계 보다 5억이 늘어난 43억 8천만원의 예산 지원을 받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전주대 LINC+사업단은 1단계인 지난 2년 동안 적극적인 지역 맞춤형 산학협력 추진실적을 인정받아 호남제주권역 최우수사업단으로 평가를 받았으며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전북지역 맞춤형 산학협력을 추진하여 타 지역으로부터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사)벤처기업협회 전북지회와 공동으로 전북중소벤처리더스포럼을 발족하고 중소벤처기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이에 따라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전망이 높은 지역의 식품산업과 6차 산업의 유럽진출을 위하여 (사)세계한인무역협회 유럽지회와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주대 LINC+사업단 주송 단장은 “그동안 공학 위주의 기업지원 사업에서 탈피하여 공학에 사회, 문화, 예술을 어우르는 지역사회 맞춤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어 앞으로의 사업이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주대는 2018년 선정된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비 10억원을 포함하여 교육부로부터 연간 53억 8천만원을 지원 받게 된다.

이는 지자체 지원금과 대학의 대응자금을 포함하여 3년간 총 178억 5천만원 규모로 역대 최대의 사업비이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