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지우려는 검은 세력의 운명
역사를 지우려는 검은 세력의 운명
  • 우종철 자하문 연구소장
  • 입력 2019-04-19 16:17
  • 승인 2019.04.19 16: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대한민국에서 이념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은 ‘100년 전쟁’이다. 이 땅 도처에서 집권 좌파들의 ‘역사전쟁’이 판을 치고 있다. 그들의 이념전쟁 도발로 무대에 오른 두 인물이 있다.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사회주의 운동가 서훈 논란을 가져온 ‘김원봉’이다.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는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학술대회’에서 “민중·민족주의의 난동으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의 갖가지 기념사업을 보니 억장이 무너진다. 3·1운동의 법통을 대표하는 인격(人格) 이승만 임시대통령, 우리의 초대 대통령을 의도적으로 지우고 있다. 3·1운동을 ‘민중주의’로 날치기하고 있다. 임시정부의 법통에 악착같이 도전한 김원봉 무리를 독립운동사(史)의 주인공으로 환생시키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승만에 대한 역사도발은 도올 김용옥 교수가 포문을 열었다. 그는 3월 16일 KBS 방송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전 대통령은 미국의 퍼핏(puppet) 괴뢰”라고 말했다. “전 국민이 일치단결해 신탁통치에 찬성했으면 남북분단도 없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건국의 선각자들이 신탁통치에 반대한 것은 공산주의로 가지 않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신탁통치에 찬성한 사람은 통일세력이고 반대한 사람은 반통일세력이라는 이분법은 종북 좌파들의 친북 역사관이다.

스탈린은 소련군 대위인 김일성을 북한 통치의 대리인으로 내세웠기 때문에 김일성은 소련의 괴뢰가 맞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이승만이 반탁운동을 하니까 “저 늙은 망명객이 미국 정책에 반대한다”면서 이승만을 제거하려 했다. 이런 분을 미국의 괴뢰라 할 수 있겠는가.

이것은 건국 이후 이승만 대통령이 했던 아래의 말에서 역사적 진실을 찾을 수 있다. “우리의 반공운동을 미국은 처음부터 이해하지 못하고 공산주의의 위험을 깨닫지 못하고 우리의 반공운동을 억압해서 우리의 건국노선에 큰 지장을 초래했다. 뒤늦게나마 미국이 공산주의의 위험을 깨닫고 우리를 지지함으로써 우리가 이제 건국하게 되었다.”

또한 최근 대통령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서울 광화문 일대에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정부서울청사 외벽에는 여운형과 남자현, 김구 등 독립운동가 10명의 스텐실 초상이 현수막에 실렸고, 교보생명 건물에는 이회영을 뺀 9명의 전신 초상이 게재됐다.

그러나 이승만의 초상은 보이지 않았다. 임정의 정통성을 부정한 여운형은 넣으면서 임정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을 뺀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대한민국은 3·1 독립정신을 계승해 세운 나라이다. 3·1운동과 임정 100주년은 대한민국과 그 모체인 임정을 기념하는 것이다. 3.1운동은 한국인들이 자유의 길, 근대국가를 세우기 위한 출발점이었고, 이승만이 그 중심에 서 있었다. 김구는 1948년 대한민국 건국에 참여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를 부정하기도 했다. 따라서 특정인을 치켜세우거나 배제하는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

이승만은 적지 않은 과(過)가 있다. 그러나 과보다 공(功)이 훨씬 많은 지도자다. 대한민국 건국의 주역이며,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고,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해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했다. 초대 대통령 이승만을 폄훼하고 모욕하여 역사에서 지우려는 일련의 도발은 대한민국의 건국과 자유민주 체제, 그리고 국가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이다.

공은 계승하고 과는 타산지석으로 삼는 것이 올바른 역사인식이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장례식 행사에 당시 1백만 인파가 몰렸다. 1963년에 서울 인구가 325만 명인 것을 감안할 때 성인 3명 중 한 명이 국립묘지까지 무려 6시간을 걸었다는 이야기다. 당시로 돌아가 이 상황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역사는 오늘의 잣대로 과거를 재단하면 안 된다.

현 좌파 정권은 자신들이 정권을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비주류 세력’이라고 자인하는 ‘자폐정권’이며, 대한민국 전체를 아우르는 것을 포기하고 강성노조와 촛불세력의 이익만 대변하는 ‘반쪽정권’이다.

그들은 적폐청산과 역사전쟁이라는 두 칼을 쥐고 보수세력을 탄압하고 있다. 나아가 1948년 8월 15일의 건국을 부정하고, 역사교과서 개정 시안에서 ‘자유민주주의’ 용어를 삭제하고, 촛불혁명을 헌법전문에 싣자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역사를 지우려는 검은 세력은 역사에서 지워지는 운명과 만날 것이다.

우종철 자하문 연구소장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부 2019-04-20 07:19:40
멍멍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