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위해 선재적 대응
익산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위해 선재적 대응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4-22 17:37
  • 승인 2019.04.22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시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발 빠른 대응에 나서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 확보에 나섰다.
 
시는 지난 18 일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활동상황 보고회를 개최한데 이어 22 일에는 정헌율 시 장이 직접 중앙부처를 찾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분주한 활동을 시작했다.
 
정 시장은 이날 익산시의 주요 현안사업을 추려 세종시에 있는 기획재정부 , 행정안전부 , 국무조정실 등을 방문해 국가예산 지원을 요구했다.

또한 기획재정부 경제예산심의관과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 국무조정실 생활 SOC 추진단 등을 면담하고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시가 내년 확보할 주요 신규 사업은 ▲홀로그램 규제자유특구 (460 억 원 ) ▲익산국가산단 재생사 업 (210 억 원 ) ▲익산 고도지역 탐방거점 조성사업 (214 억 원 ) ▲국가식품클러스터 청년 식품창업 허브 구축 (288 억 원 ) ▲국가식품 클러스터 가정간편식 (HMR) 지원센터 구축 (267 억 원 ) ▲익산시 농산물산 지유통센터 (APC)건립 (83 억 원 ) ▲북부 1 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공사 (416 억 원 ) 등 굵직한 사업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와 함께 계속사업으로는 ▲안전보호 융복합 제품산업 육성사업 (523 억 원 ), ▲홀로그램콘텐츠 서비 스센터 구축사업 (HR)(300 억 원 ), ▲익산 고도보존 육성사업 (3,418 억 원 ), ▲남부 2 ․ 3, 북부 2 처리분구 하수관거 정비사업 (365 억 원 ),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 (260 억 원 ), ▲도시재생 뉴딜사업 (역사가문 화로 )(250 억 원 ), ▲국가식품클러스터 농식품 원료비축공금셉터 구축 (195 억 원 ) 등이다.
 
정헌율 시장은 “중앙부처 예산편성이 마무리되는 5 월까지 우리 시 주요 현안사업이 중앙부처 예산안 에 꼭 반영될 수 있도록 시의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