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 재정안정화기금 조성 제안
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 재정안정화기금 조성 제안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4-26 16:18
  • 승인 2019.04.2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무사 출신으로 전문성 발휘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라북도의회 김기영 의원(익산3·행정자치위원회)이 세무사 출신의 전문성을 발휘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2월 기획조정실 업무보고에서 재정수입 불균형과 미래 재정위기에 대비하기 위한 재정안정화기금 조성을 제안하고 3월 임시회에서 관련 조례를 제정, 기금 조성 근거를 마련했다.

김 의원은 재정안정화 기금은 세입 및 결산상 잉여금 등 여유재원 발생시 일부를 기금으로 적립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회계연도 간 재정수입 불균형 조정과 대형 산불이나 지진 등 재난재해 발생에 따른 불확실한 미래의 재정위기에 대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김 의원은 이에 집행부에 기금조성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했고 올해 제1회 추가경정 예산에 40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하게 됐다.

김기영 의원은 “자치분권의 핵심은 재정분권이며 이를 위해 지방정부는  책임 있는 재정운영을 펼쳐야 한다”며 “조례 제정과 기금조성으로 전라북도 재정운영의 효율성과 안정성이 향상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