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마저 두려운 '가정의 달'
외식마저 두려운 '가정의 달'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5-03 18:19
  • 승인 2019.05.0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값 뛰니 장바구니도 들썩...경기불황속 서민 고통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이 지난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로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비 0.6% 각각 상승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이 지난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로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비 0.6% 각각 상승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또 올라, 무섭다” “서민 물가 잡는다는 정부 어디 갔나” 등의 푸념이 이어지고 있다. 복수의 매체를 통해 유류 소주 삼겹살 등 대표적인 서민 물가인상 소식이 알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거래세 문턱을 낮춰 시장 역동성부터 키우자는 목소리도 있다. 늪으로 빠지는 서민경제에 대해 알아본다.

소주·맥주값 올라 ‘소맥 1만 원’…돼지고기 가격도 인상
일방적 가격 인상, 소상공인들에게 책임 전가하는 꼴

지출이 늘어나는 5월 서민경제에 악재가 겹치고 있다.  물가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기름값마저 상승세다. 언제 하락할지 가늠조차 쉽지 않다.

물가 상승, 어디까지

지난달 29일 오피넷 ‘4월 4주차-국내 석유제품 주간 가격동향’에 따르면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7.9원 상승한 1441.0원/ℓ을 기록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12.7원 오른 1328.9원/ℓ다. 4월 3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26.8원 상승한 1392.6원/ℓ, 경유 공급가격은 7.6원 오른 1235.0원/ℓ였다.

오피넷은 이 보고서에서 ‘미국의 이란 원유 수입 예외적 허용조치(waivers) 재연장 불허,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 제품가격도 오름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서민의 술, 소주와 맥주도 인상 소식이 알려진다. 업계에 따르면 소주 1위인 하이트진로가 지난 1일부터 참이슬 출고가격을 6.45% 인상했다. 앞서 맥주 1위 오비맥주는 지난달 4일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5.3% 올렸다.

이에 따라 소주와 맥주 식당 판매가는 5000원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극심한 경기불황에도 `소맥 1만원시대’가 되는 셈이다.

외부 악재도 만만찮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하면서 5월 들어 국내 돼지고기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돼지고기 수요가 많은 중국에서 자체 생산이 급감하면 수입이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어 물량 부족 현상이 발생, 전 세계적인 돼지고기 시세 상승이 불가피하다.

더 큰 문제는 1분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위축 심화로 서민 경제는 더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진다.

가뜩이나 지출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물가인상까지 겹쳐 ‘잔혹한 5월’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경기는 나아지지 않는데 생활물가까지 뛰면서 소비 위축이 생산 위축을 불러오는 악순환도 우려된다.

소상공인 시름 깊어져

이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반발도 지속되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달 26일 논평을 통해 “원재료의 인상분을 포함해 가격에 반영해야 하나, 전반적인 경기 불황 여파로 생존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식당에서 파는 소주·맥주 가격을 무작정 인상하기 어렵다”며 “통상 원재료의 인상에 따라 인건비, 임대료 등 운영비용을 감안해 식당 판매 주류 가격을 재책정하게 되는데, 이럴 경우 이에 따른 소비자들의 불만이 자칫 소상공인들에게 향할 우려마저 제기된다”고 밝혔다.

이어 “주류 업체들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인건비 및 원가 상승 요인을 인상 이유로 들고 있으나, 소상공인과 서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제대로 살피지 않은 일방적인 주류사들의 가격 인상은 주류를 팔아야 하는 소상공인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꼴이나 마찬가지다”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이승호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달 26일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국제유가 동향과 전망을 점검하면서 최근 국제유가가 70달러대로 상승해 기업과 서민의 부담증가가 우려된다며 대응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국제유가 상승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등 공급자 측 요인이 작용하는 가운데 이란, 리비아 등 지정학적 위험이 확대됐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국제유가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