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이재용 핵심 측근 이모씨 구속 추진
[단독] 검찰, 이재용 핵심 측근 이모씨 구속 추진
  • 탐사보도팀 이상래 기자
  • 입력 2019-05-10 18:43
  • 승인 2019.05.1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스블리치]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삼성그룹 윗선으로 빠르게 향하면서 삼바 수사속도와 방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검찰 주변에서는 “삼바 분식회계와 관련해 삼성 최고 핵심부 조사가 5월중에 본격화될 것이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지난 10일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핵심 측근 이모씨에 대한 구속을 추진 중”이라는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삼성 최고 수뇌부를 겨냥하는 검찰은 이 부회장 핵심 측근인 이모씨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삼성에 대한 수사가 장기화된 만큼 관련 자료들이 상당히 축적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한 소식통은 “삼바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5월 중 마무리를 언급했다고 들었다”며 “삼성 수사를 둘러싼 잡음이 있었지만 검찰은 성역 없이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삼바 수사에 대해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지난 7일 증거 인멸 혐의를 받고 있는 삼바 보안 실무자급 직원 A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회사 공용서버를 떼어내 모처에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일 인천 송도에 있는 삼바 공장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삼바 공용서버와 노트북 자료들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3일 삼성에피스 직원 B씨를 증거 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B씨는 지난해 5∼6월께 회사 공용서버를 떼어내 자신의 집에 숨겨놓고 있다가 발각됐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삼성에피스 임직원 2명을 증거 인멸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삼바에 대한 금융감독원 특별감리와 이후 검찰 수사에 대비해 관련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 가운데 문제가 될 만한 기록을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수사를 삼바에서 삼성그룹 컨트롤타워 격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 TF는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다.

검찰은 지난 8일 회계 자료 은폐에 개입한 혐의로 사업지원 TF 소속 백모 상무와 삼성전자 보안선진화 TF(태스크포스) 소속 서모 상무 등 임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 상무는 삼성그룹 보안업무 총책임자다. 서울중앙지법은 백 상무와 서 상무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한편 검찰 내부에서 삼성 수사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난 것 때문이다. 이를 두고 수사가 소극적인 모드로 변경돼 수사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는 소리도 들린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삼성 수사에 대한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다를 바 없다”는 불만과 더불어 “JY(이재용 부회장)까지는 수사가 타고 올라가지 못할 것”이라는 회의론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검찰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만남이 검찰에게 부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검찰은 삼성 수사가 장기화돼 피로도가 누적된 만큼 수사를 늦추겠다는 의향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탐사보도팀 이상래 기자 giaofeng00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