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친 이명박 기업 낙인 코오롱...이웅열 전 회장 위기설 확산
[시선집중] 친 이명박 기업 낙인 코오롱...이웅열 전 회장 위기설 확산
  • 탐사보도팀 신희철 기자
  • 입력 2019-05-10 21:47
  • 승인 2019.05.10 21: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스블리치]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성분 변경·은폐 의혹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 인보사 사태와 코오롱이 과거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 친 이명박 기업으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이번 사건이 이명박 정권과 코오롱의 유착비리 의혹 수사로 확산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코오롱은 이명박 정부 당시 대표적 ‘친 정부 기업’으로 꼽힌다. 코오롱 故이동찬 명예회장(이웅열 회장 아버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과 친분이 깊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전 의원은 1979년부터 1983년까지 코오롱 대표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이웅열 코오롱 전 회장은 2010년 갑자기 “2015년까지 연매출 2조원 규모의 세계 10대 수질처리기업으로 성장하겠다”며 코오롱워터텍을 설립했다. 이를 두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코오롱은 섬유산업을 모태로 하여 의류 산업을 주력으로 커온 기업으로 사실상 물 관련 사업에 전문성이 전혀 없다.

코오롱워터텍은 매출 100억대에 불과하다 2011년 335억 원, 2012년 471억 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게다가 이 회장은 2011년 코오롱워터텍에 대한 개인지분을 65%에서 80%로 늘렸다.

검찰 등 사정기관 안팎에서는 코오롱워터텍이 4대강 사업 비자금 조성의 핵심 기업일 가능이 있다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4대강 수질관리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회사인데다 수질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약품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환경단체 등에서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수질관리 회사로 지정된 배경에 대해서도 ‘특혜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를 검토하고 있다는 말이 사정기관 주변에 조금씩 돌고 있다.

재계 일각에선 이번 인보사 사태가 친 이명박 기업으로 낙인찍힌 코오롱 전반에 대한 수사로 확대될 경우 이 전 회장으로 사정칼끝이 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인보사 사태는 세계 최초 유전자 조작 세포를 넣은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의 표기 성분과 실제 성분이 다르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2017년 7월 12일 식약처로부터 인보사 판매 허가를 받았다. 당시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에 대해 골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치료제로 주성분은 동종유래 연골세포와 유전자삽입 동종유래 연골세포라고 밝혔다.

하지만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계열회사이자 원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이 미국에서 임상실험 한 결과 인보사 주성분이 동종유래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인 것으로 밝혀졌고, 식약처는 지난 3월 31일 인보사 유통과 판매를 중단시켰다.

신장유래세포가 금지되는 이유는 종양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성 때문이다. 만약 코오롱 측 주장처럼 인보사에 쓰인 성분이 종양 유발 위험성이 없다 하더라도 공시한 성분과 실제 성분이 다르다는 점만으로도 큰 문제가 된다. 현행 약사법은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의약품 허가를 받은 경우 이를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식약처를 직무유기 혐의로, 코오롱생명과학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코오롱의 인보사 성분 변경·은폐 의혹에 대해 코오롱 측은 물론 이를 허가한 식약처도 수사할 계획이다.

탐사보도팀 신희철 기자 hichery8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5-11 00:03:21
조동찬따까리???
공부좀더하고 기사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