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이송 중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 탄생!
병원 이송 중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 탄생!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9-05-17 12:57
  • 승인 2019.05.1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소방서, 진통을 호소하는 산모를 도와 소중한 생명의 탄생을 도와
고양소방서, 구급3팀
고양소방서, 구급3팀

[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소방서(서장 김권운)는 지난 16일 새벽에 출동한 현장에서 새 생명의 탄생을 함께 했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자정 진통을 느낀 산모가 찾아간 병원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산부인과 진료가 불가능하여 타병원으로 이송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병원 관계인은 급하게 119에 신고를 했고, 고양소방서 구급대원은 병원으로 출동해 당직의 1명과 함께 산부인과 전문의가 있는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10분 정도 거리에 있는 병원으로 향하던 중 분만이 임박해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된다고 판단, 이수진, 최재원 소방사는 이송 중인 구급차 내에서 분만 준비를 마친 뒤 진통을 호소하는 산모를 도와 소중한 생명의 탄생을 도왔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본연의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수 있었던 건 구급상황에 대한 매뉴얼의 이해와 교육, 또한 고양소방서에서 정평이 난 구급대 3팀의 팀워크 덕분이었다.

이송을 도운 변내언 구급3팀장은 “구급대원으로서의 출동은 언제나 책임과 긴장을 동반하지만 이번 출동은 그 어느 때보다 더욱더 긴장을 했던 것 같다.”며 “팀원들과 환희의 순간을 함께 해 더욱 뜻깊었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구급대원들을 믿고 힘든 출산의 과정을 무사히 마친 산모와 아기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