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기업집단국 현대차 오너일가 자금 정면겨냥
공정위 기업집단국 현대차 오너일가 자금 정면겨냥
  • 탐사보도팀 김재현 기자
  • 입력 2019-05-17 18:18
  • 승인 2019.05.1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 타고 정의선 정조준”
오너가 비자금 전문부서 칼끝…LG, 롯데 이어 현대차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뉴스블리치]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이 현대차그룹 핵심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에 조사요원을 투입해 확보한 세부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사정기관 주변에서는 이번 공정위 조사가 현대차 오너일가에까지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와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서울 현대글로비스 본사에 조사관들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사정기관 한 소식통은 “공정위가 현대차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에 부당한 내부거래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글로비스 대주주인 만큼 현대차 오너일가 수사로 확대될 수 있다는 말이 들린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현대차그룹이 자동차 제품 운반물량 등을 현대글로비스에 몰아주는 부당거래 여부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현대글로비스 지분 23.29%를 보유한 대주주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대기업진단 및 대주주일가의 사익편취 문제를 다루는 전문부서다.

공정위 한 관계자는 “기업집단국은 그룹 내 부당한 내부거래를 통해 오너 일가가 사익을 편취했는지 살펴보는 전문부서”라며 “그룹 안의 내부거래 조사가 오너일가 비자금 조사로 확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현대글로비스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의 사돈기업인 삼표그룹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의 부인 정지선씨는 삼표그룹 정도원 회장의 장녀다.

공정위 소식통은 “공정위가 현대차그룹과 삼표그룹의 통행세 문제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는 얘기가 들린다”고 전했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2017년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의선 부회장의 사돈 기업인 삼표가 통행세를 받는 것에 대해서 엄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해 7월 삼표그룹 세무조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참여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회, 전국금속노조는 2017년 11월 현대차그룹이 편법적으로 사돈기업인 삼표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가 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참여연대는 현대글로비스와 삼표는 실질적인 역할이 없음에도 현대제철의 석회석 공급구조에 끼어들어 통행세를 편취했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삼표 기초소재, 네비엔, 삼표레일웨이 등 삼표그룹 계열사들과 현대차그룹 사이 슬래그 독점공급 계약 등 다양한 형태의 비정상적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종전 현대제철의 석회석 공급구조는 '광업회사→물류회사→현대제철'이었지만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이 프로세스 중간에 끼어들어 '광업회사→현대글로비스→삼표→물류회사→현대제철'의 거래구조로 변경됐다.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그룹은 지난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기도 했다.

서울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해 4월 현대글로비스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조사1국은 대기업을 주요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부서다. 대기업의 정기 세무조사뿐만 아니라 비자금과 탈세까지 깊게 살펴보는 역할을 맡고 있다.

국세청 한 관계자는 “과거 조사4국에 집중된 대기업 오너일가의 비자금 탈세 조사가 최근에는 조사1국 등 다른 부서도 담당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이번 공정위 현장조사에서 오너일가들의 부당 지원 등이 포착될 경우 과징금 부과와 더불어 검찰 고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사정기관 한 관계자는 “현대차와 삼표에 대한 공정위의 조사는 통행세를 활용한 오너일가 부당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LS그룹과 화이트진로 조사와 비슷한 형태”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하이트진로가 맥주캔 제조용 코일을 서영이앤티를 거쳐 구매하도록 해 8억5000만원 상당의 통행세를 지급한 것으로 판단해 지난해 오너 일가를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LS전선이 LS글로벌에 통행세 등 약 197억원을 부당 지원한 것으로 보고 법인과 오너 일가를 검찰에 고발하고 과징금 260억원을 부과했다.

최근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롯데그룹 핵심계열사인 롯데칠성음료를 현장 조사했다. 공정위는 롯데칠성음료와 MJA와인 간의 거래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이 오너 일가에 부적절하게 운용된 내역을 들여다봤다. MJA와인은 롯데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롯데지주의 100% 자회사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LG그룹 물류계열사인 판토스에 대해서도 현장 조사했다. 판토스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포함한 LG 오너일가가 19.9% 지분, LG상사가 51% 지분을 가진 비상장회사다. 판토스는 LG그룹 내 내부거래를 통해 급성장한 기업이다.

탐사보도팀 김재현 기자 mcyu714@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