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리조트서 투숙객 식중독 의심 증상으로 병원 이송
신안 리조트서 투숙객 식중독 의심 증상으로 병원 이송
  • 황기현 기자
  • 입력 2019-05-19 11:35
  • 승인 2019.05.1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진동뚝배기 수족관에 가득한 제주도의 각종 해산물들

 

[일요서울 | 황기현 기자] 전라남도 신안군의 한 리조트에서 투숙객 16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19일 전남도소방본부와 목포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13분경 신안 한 리조트에서 A(54)씨 등 16명이 원인 불명의 복통을 호소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119 구급대는 A씨 등을 목포와 무안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 7시 30분경 리조트 내 식당에서 해산물과 회 등으로 저녁식사를 한 뒤 복통과 구토, 설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은 이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황기현 기자 kihyu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