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경남 고성군,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교류협약' 체결
화성시-경남 고성군,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교류협약' 체결
  • 강의석 기자
  • 입력 2019-05-21 16:55
  • 승인 2019.05.2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화성시가 21일 경남 고성군 엑스포 주제관 회의실에서 고성군과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화성시와 고성군의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분야 발전을 도모하고 두 도시 간 우수 정책사례 공유 및 공동 관심사업 발굴을 위해 추진됐다.

협약 주요내용은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교류, 경남 고성공룡세계엑스포 연계 교류협력,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분야 우수 정책사례 공유와 공동 관심사업 발굴, 자매 및 우호도시 결연 등 교류확대를 위한 노력 등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지원하는 동시에 화성시의 공룡알 화석산지를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최대의 시너지효과를 낸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연과학 및 문화예술 교류협력을 확대해 향후 자매 및 우호도시 결연 등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성시와 고성군은 공룡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두 도시의 우수한 자원들을 공유하고 긴밀하게 협력해 지자체 간 대표적인 상생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999년 4월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 시화호 일대에서 발견된 화성시 공룡알 화석산지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3월 천연기념물 제414호로 지정됐다. 15.9㎢에 걸쳐 200여개 공룡알 화석이 발견되었으며, 국내 최대 규모 공룡알 화석산지로서 학술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또 2008년 5월 화성시 전곡항 해수면 쪽 방조제에서는 국내 최초의 공룡화석이 원형 그대로 형태를 유지하면서 발견돼 국내 공룡화석의 존재 가능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한편, 화성시는 공룡알 화석산지 일대에 221억원을 들여 연면적 4,000㎡, 지상 2층 규모로 자연과학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전시관, 수장시설, 체험시설, 시청각교육실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2023년 5월 준공 예정이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