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학교, ‘시와 사랑 & Talk’ 콘서트 열어
경남대학교, ‘시와 사랑 & Talk’ 콘서트 열어
  • 이형균 기자
  • 입력 2019-05-21 17:36
  • 승인 2019.05.2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 재학생, 유학생 등 참여해 원어 낭송

[일요서울ㅣ창원 이형균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지난 20일 오후 3시, 중앙도서관 3층 복합문화공간 ‘명사의 서재’에서 ‘시와 사랑 & Talk’ 콘서트를 가졌다.

김선향 이사장이 중앙도서관 명사의 서재에서 현대 미국시인 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를 원어로 낭송하고 있다. @ 경남대학교 제공
김선향 이사장이 중앙도서관 명사의 서재에서 현대 미국시인 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를 원어로 낭송하고 있다. @ 경남대학교 제공

이번 행사는 경남대 중앙도서관(관장 하춘광)이 지난해에 개관한 ‘명사의 서재’와 ‘영문학 주제서가’의 홍보 및 시 감상을 통한 학생들의 인성함양과 경험 중심 비교과교육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콘서트에는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을 비롯해 양영자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지윤(중국학과 3), 박성빈(일어교육과 2), 아크하도브 빌럴(경영학과 2) 유학생 등 총 5명이 참여했으며, 시를 낭송한 후 참여자와 소감을 나누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선향 이사장은 현대 미국 시인 Robert Lee Frost(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를 원어로 낭송했다.

이 시는 눈 내린 겨울 숲의 정경을 찬찬히 묘사하면서 인생에 대한 깊은 성찰과 깨달음을 소박한 서정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김선향 이사장은 “오늘 J.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자작시를 낭송하고 퓰리처상을 4회나 수상한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를 낭송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우리 대학의 특별한 공간인 ‘명사의 서재’에서 여러분들의 삶을 다시 되돌아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양영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독일 시인 Hilde Domin(힐데 도민)의 시 ‘지지대가 되는 단 한 송이의 장미만을’을 원어로 낭송했으며, 참여 재학생들이 준비한 각국의 다채로운 시 낭송과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한편, 중앙도서관은 복합문화공간 ‘명사의 서재’에서 재학생 및 지역주민이 찾는 즐거운 도서관 이미지 구축을 위해 다양한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