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자원봉사단체, 가자, 나누자, 다 함께! '가나다 봉사회'
포천시 자원봉사단체, 가자, 나누자, 다 함께! '가나다 봉사회'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9-05-22 15:55
  • 승인 2019.05.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자원봉사단체, 가자, 나누자, 다 함께! '가나다 봉사회'

[일요서울|포천 강동기 기자] 옛 성현의 격언 중에 ‘사람은 나눔 가운데 풍요로워지고 탐욕은 쌓는 가운데 빈곤해진다’라는 말이 있다. 포천시에 나눔과 봉사로 얻어지는 풍요로운 삶을 실천하는 단체가 있어 주변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포천시 자원봉사단체 ‘가나다 봉사회(회장 조미숙)’다. 가나다 봉사회의 이름에는 ‘가자 나누자 다 함께’라는 의미가 있다.

지난 2009년 윤순옥 전 포천시의원이 결성하여 현재는 25명의 회원이 취약계층 집 청소 봉사, 어려운 이웃 무료 급식 봉사와 외식 지원, 요양원 어르신들을 위한 생신 잔치 개최 등 이웃을 위한 나눔과 봉사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가나다 봉사회의 활동 중 가장 오래 하고 있는 것은 취약계층 집 청소 봉사다. 대가를 바라지 않는 순수 자원봉사지만 손길만큼은 전문가 못지않다. 복지기관 등에서 의뢰가 들어오면 미리 방문해 이웃에게 필요한 것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집마다 특성과 필요에 따라 ‘맞춤 청소’를 한다.

이들의 진심 어린 봉사활동은 독거 어르신들에게 이미 유명하다. 바퀴벌레가 새카맣게 들끓던 집에서도 싫은 기색 없이 가재도구를 닦아가며 깔끔하게 청소했다. 90여 가구의 이웃이 이들의 도움을 받았다.

독거 어르신 한 분은 청소 봉사 날짜가 정해지자 며칠을 걸려 혼자 집을 다 치워놓고 청소하러 온 가나다 봉사회를 맞기도 했다. 어르신은 “매번 와서 얼마나 고생하는지 다 안다. 너무 고마워서 이번엔 미리 치워놓았다.”라고 말했다.

매월 셋째 주 금요일에 하는 요양원 생일잔치도 가나다 봉사회의 중요한 활동 중 하나다. 회원들은 평소 경기민요와 색소폰, 가야금, 하모니카 등을 연습하여 80여 분의 어르신들을 위해 공연을 한다. 현재까지 70회 정도의 생일잔치 개최로 회원들의 실력은 전문가 수준이다. 평소 건강 때문에 기운이 없던 어르신들도 이날만큼은 함박웃음을 지으신다.

올해는 거리청소 캠페인을 시작했다. 시 이미지 개선을 위해 마을 진입로를 비롯한 거리와 골목을 청소하며 깨끗한 도시 만들기의 중요성을 시민에게 알렸다.

봉사회 회원들의 솔선수범에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시민이 함께 거리청소 캠페인에 동참했다. 무심결에 담배꽁초를 버리려던 시민도 부끄러운 듯 휴지통을 찾았다. 지난 3월에는 캠페인을 벌여 깨끗한 환경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소흘 3.30’행사가 열려 많은 시민의 호평을 받았다.

이 외에도 가나다 봉사회는 150회의 급식봉사와 96회의 외식 지원사업을 진행하는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각종 활동을 하고 있다.

가나다 봉사회 회원들은 연평균 봉사활동 시간이 100~150시간을 넘는다. 허남희 전 총무의 경우 지난 한 해 240시간이 넘는 봉사활동을 했다. 허 전 총무는 “봉사시간은 중요하지 않다”면서 “내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것이 기쁘다”라고 말했다.

올해 가나다 봉사회는 이웃사랑 일일찻집&바자회를 계획하고 있다. 수익금은 전액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조미숙 회장은 “개인적으로 봉사를 하면서 인생을 찾을 수 있었다. 봉사는 남을 도울 뿐 아니라 나를 돕는 일이다”라면서 “많은 사람이 봉사의 매력을 알게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